> 新闻 > 国内新闻 > 正文

公寓

김한태 울산학 전문위원 "용승(湧昇)은 울산 탄생과 성장 이끈 자산"

极品家丁

    제17차 한국지역학포럼서 주제발표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바다 한 가운데서 거대한 심층수가 솟는 용승(湧昇Upwelling)이 7000년간 매년 주기적으로 발생해왔으며, 이 현상이 울산의 탄생과 성장을 이끈 핵심 자산이란 주장이 제시됐다.

울산학연구센터 김한태 전문위원은 지난 22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7차 한국지역학포럼에서 ‘천고의 인연’이라는 제목 발표를 통해 용승현상이 울산의 씨앗이자 경제.사회.문화 전반에 깊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용승바다는 5대양에서 0.1%에 불과하지만 전 세계 어획고의 50%를 점유할만큼 생산성이 큰 곳으로 알려져 있다.

용승은 평균수심 1500m인 울릉분지와 수심 150m인 울산 앞 바다 해저지형의 고저차 때문에 저층의 심층수가 솟는 현상이다.

울산 앞 바다는 빙하기가 끝나고 해수면이 140m 높아진 7000년전부터 이 현상이 연례적으로 발생하며, 이로인해 국내 최대의 플랑크톤 생성과 고래까지 이어지는 먹이사슬이 형성됐다고 김한태 위원은 주장했다.

울산시가지와 태화강 하구의 울산항 /사진=fnDB
또 용승어장이 형성된 시기부터 신석기인이 울산 연안에 정주하기 시작했고, 고(古)울산만과 개운포에서 몰이식 좌초포경과 함께 반구대암각화의 고래형상이 새겨졌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태평양 동쪽 아메리카의 용승해역에서도 바닷물 높이가 같았던 7000년 전 선사인들이 고래그림을 그렸다고 밝혔다.

그 근거로 2018년 파리 1대학 밴야민 블레스터 박사가 발표한 칠레의 ‘엘 메다노 고래그림’을 제시했다. 이 그림은 큰 고래를 줄로 연결된 작은 배가 끌고 가는 모습이다.

김 위원은 "용승은 짙은 안개를 지펴 조난과 표류를 일으켰으며, 처용설화에 나타난 안개로 이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울산 바다의 용승현상이 비로소 주목된 것은 용승면적이 넓고 수량이 워낙 커 식별이 잘 안됐으나 2010년부터 천리안 기상위성을 통해 구체적으로 파악하게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구대암각화의 경우 유구한 세월을 거쳐 새로운 안목을 통해 알려졌듯이 용승현상도 새 시선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울산의 용승해역은 선사에서 지금까지 울산고을의 성장동력이었으며, 앞으로는 고래게놈을 이용한 무병장수 연구를 비롯 해수전지.해풍발전 등으로 그 기능이 분화돼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구대 암각화
한편 한국지역학포럼 제17차 회의가 23일까지 울산롯데호텔에서 열린다.

울산발전연구원과 서울학연구소가 공동 주최하는 이 회의는 전국 20여개 지역학연구팀이 참석해 ‘지역경관과 지역학’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한다. 주제발표 대상도시는 울산을 비롯 부산.대전.전주.춘천 5개 도시이다.

앞서 22일에는 울산학연구센터 김한태 전문위원의 ‘용승(湧昇)이 만든 울산의 자연.문화 경관’ 주제발표 외에도 부산연구원 이동현 연구위원의 ‘부산의 경관과 지역적 특성’, 대전세종연구원 한상헌 연구위원의 ‘소멸되는 장소성과 사라지는 기억들’, 전주역사박물관 이동희 관장의 ‘전주 지리경관의 특성으로 본 전통의 시대’, 춘천학연구소 허준구 소장의 ‘봉의산과 소양강에 담겨있는 춘천의 정체성’의 주제발표와 토론회가 열렸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 헉! 소리나는 스!토리 뉴스 [헉스]
▶ 클릭해, 뉴스 들어간다 [뉴스쿨]
▶ 세상에 이런일이 [fn파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当前文章:http://www.88631665.com/n1bei2dij/24267-15867-83032.html

发布时间:07:25:00

网站地图  热门  百度地图  

<相关文章>

电视开机率仅30% 众厂商逆势扎堆推新图啥

    

  上海垃圾分类满月,羊肉串变“羊肉吕”,外卖“无需餐具订单”陡增

   据中国之声报道:您先来猜一猜,“羊肉吕”,就是那个双口吕,这是个什么东西?听起来像个姓吕的人家开的羊肉店,但是很多上海人会很快心领神会,又是垃圾分类的梗嘛。其实这“羊肉吕”就是羊肉串,因为那根签子要分类回收,所以很多人点外卖吃羊肉串的时候都特意跟店家注明:不要签子,“串”字里的那根“签子”没了,可不就变成“吕”了吗。

   7月1日,《上海市生活垃圾管理条例》正式施行,31日是第31天,正好一个月。刚才这个“羊肉吕”的梗,其实就是上海市推行生活垃圾强制分类一个月以来的一个缩影。某外卖平台数据显示,上海区域的无需餐具订单增长迅猛,无需餐具订单环比6月同期,提升了471%。

   外卖包装是产生生活垃圾的大户,但毕丝芙兰_热门资讯网竟不是全部。除了外卖餐具之外,即将满月的生活垃圾强制分类,给上海这座城市带来了哪些变化?一个月了,大家适应了吗?

  垃圾分类工作持续发力,依法查处体系配置不健全情况

   在青浦区康浦景庭小区,原来这里的户籍居民思想上仍停留在“个人自扫门前雪”的生活状态,外来人口则普遍流动性较大,小区居民整体参与社区事务的积极性不高。去年9月份,小区开始垃圾分类试点,小区组织了20多位志愿者组成“365环保卫士服务队”,帮助和劝导居民分类投放垃圾。物业公司经理陈春华介绍,现在,小区居民分类投放准确率达到90%以上,垃圾减少了约四分之一。

   陈春华:“湿垃圾分类后垃圾量肯定减少了。给我的感觉总归减少四分之一量。”

   记者:“减了四分之一量?”

   陈春华:“恩 。以前没分类的时候都是混在一起的,我们没分类的时候有三十几桶。现在我们总归在二十几桶。”

图片来源:中国之声

   几天前,上海今年二季度各区以及各街镇垃圾分类实效综合评测成绩单公布,按照综合指数,崇明、长宁、徐汇、虹口和奉贤五区综合排名居前五位。成绩单引发市民热议,不少人提出疑问评测的依据是什么?对此,上海市绿化和市容管理局给出了解释,各街镇中居住区达标占比80%及以上的为优,少于30%的为差。上海市绿化比心_热门资讯网市容局环卫管理处副处长齐玉梅:“崇明20bilibili_热门资讯网18年就全面开始垃圾分类工作,今年也在持续发力。浦东新区和金山在历年中间,它的垃圾桶配置,分类驳运体系包括收运体系建设到去年年底是最慢的。从我们1-3月份统计情况来看,也是这样。你体系不建,你怎么让居民参与到垃圾分类这件事情中来。”

   此外,如果四分类桶配置不到位,或者没有任何形式的宣传告知,将被一票否决。

   垃圾桶配置不到位,同样还会收到城管的处罚,上海城管执法部门依法查处各类生活垃圾分类案件中没有设置分类容器案件占比最高,其次为没有分类投放案件。

  上海无需餐具的环保订单环比增长达471%

   从7月1日开始,上海外卖将不主动提供一次性筷子、旋转的爱_热门资讯网刀叉等餐具。这些政策对上海的外卖市场已经产生了影响。白领王小姐每次在点外卖的时候都会备注一句“无需餐具”。

   王小姐:“我一般会准备一些固定的餐具,在点外卖的时候就尽量不点一次性餐具。因为,不那么环保吗!而且这样做也可以减轻垃圾分类的负担。”

   饿了么公关部工作人员告诉中国之声记者,上海垃圾分类新规实施近一个月以来,上海地区饿了么平台上无需餐具的环保订单呈现飞速增长。

图片来源:中国之声

   饿了么公关部工作人员:“自7月1日至7月30日,上海无需(餐具)订单环比(6月同期)增长,达到了了471%。在上海各个行政区中,无需餐具订单量最高的浦东新区,无需餐具的订单占整体订单比达22%。这一个月来,无需餐具(订单)增速最快的是宝山区,增幅达579%。”

   也就是说,在浦东新区每5个叫外卖的用户中就有一个选择不要餐具。一般来讲,点外卖中的的残余垃圾需要倒入湿垃圾,再把外卖盒倒入干垃圾。许多用户为了方便垃圾分类,在叫外卖的时候都会备注一下。

  用户为方便垃圾分类,奶茶珍珠按颗数,烧烤归盒不要签

   饿了么公关部工作人员:“比如说,他们在点珍珠奶茶的时候,就会说我只要10颗珍珠,多了我也吃不掉,还要再进行垃圾分类。像有的点烧烤的这种用户就会说,我不要签子,你帮我把金针菇、土豆片和羊肉都放到茄子的盒子里,就可以了。”

   王小姐表示,垃圾分类新政实施后,点外卖她都会量力而行。

   王小姐:“点了就吃掉,只要不浪费就好。如果点了很多不吃的话,对你自己而言垃圾分类也会麻烦一点。”

   业内人士认为,《条例》实施也让消费者意识到要从源头为外卖“瘦身”。外卖平台可联合商家,在消费者点餐时就告诉其借游戏减肥63公斤_热门资讯网不同食材和餐具分别属于哪种垃圾。

  “垃圾分了没有,分清爽没有”将成为评测第一标准

   31日下午两点,上海市城管执法局将发布《上海市生活垃圾管理条例》施行一个月以来,城管部门推进生活垃圾分类执法工作的相关数据,到时候我们就能对这个刚满月的“垃圾分类宝宝”的“健康状况”有一个总体的掌握。

   而在这之前,上海各区和街镇的垃圾分类实效首张“成绩单”刚刚出炉。4月份以来,上海市有关部门委托第三方专业机构对全市居住区垃圾分类实效进行了测评,崇明、长宁、徐汇、虹口和奉贤五区综合排名居前五位。

   街镇则按照综合指数分为优、良、中、差四个档次,共涉及220个街道(镇、乡、工业区)。其中评级为优的街镇有29个,占比13.2%;评级为差的街镇有68个,占比30.9%。

   从中我们可以看到,现阶段,设施和宣传情况被赋予了很高的比重,上海市绿化市容局环卫处有关负责人介绍,上海垃圾分类推进仍处于初期,如果没有充分的宣传,分类很难做好。同样,初期设施设备标识的规范性也很重要。随着垃圾分类推进,评测标准会进行调整,小区居民“垃绝命毒师第五季_热门资讯网圾分了没有,分清爽没有”就将成为判别小区分类情况的第一标准。

   央广记者 周洪

http://www.chuncuinet.com/appalizhi35844245576khl/http://www.chuncuinet.com/appalizhizcjz84mtz72/http://www.chuncuinet.com/walizhikza882740135/http://www.xaoyo.com/alalizhikl6x476483.htmlhttp://www.chuncuinet.com/walizhi1520ih8q6g/